요소수 대란으로 전국 노선버스 2만대 멈춘다

전국 노선버스 40%가 요소수 부족으로 한 달 내 운행을 중단할 처지에 놓이게 됐다고 한다. 정부는 최악의 경우 여유가 있는 전세버스를 대체 투입한다는 방침이라고 한다 . 하지만 일각에선 ‘요소수 확보’란 근본대책이 없다면 정부의 대안은 임시방편에 그칠 것이라고 보고 있다고 한다.

7일 정부와 버스업계 관계자 등에 따르면 전국 노선버스 약 5만대 중 디젤차량으로 요소수가 꼭 필요한 버스는 2만대에 달한다고 한다 . 주요 분야별로는 시내버스가 3만5000대 중 9000대로 25%, 고속버스가 1800대 중 700대로 40%정도 이다 . 특히 시외버스는 5800대 중 65% 수준인 4000대가 디젤버스라고 한다.

정부는 요소수 공급이 지금처럼 지연된다면 약 30일 내에 디젤버스의 운행엔 차질을 빚을 수밖에 없다고 예상하고 있다.

이에 따라 국토부도 대중교통 버스노선의 운행 중단을 방지하기 위해 모든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현재 전세버스 3만8000대 중 2만6000대가 디젤버스로 나머지 1만2000대분의 여유가 있다”며 “코로나19로 운행을 쉬는 전세버스가 많아 한 달 내 요소수 공급이 원활하지 않는 주요 버스노선엔 전세버스를 투입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전해왔다.

여기에 출퇴근 시간 외에 탄력적 노선 운행을 병행할 가능성도 높다고 한다 . 이 경우 당장 버스노선 중단이란 극단적인 사태는 막을 수 있다는 생각이다.

하지만 업계에선 요소수 부족이 장기화할 경우엔 국토부의 대안도 근본적인 해결책이 될 수 없다고 본다. 지속적으로 이루어질시 버스 운행이 중단될수도 있다.

업계 관계자는 “위드코로나(코로나일상) 이후 대중교통 수요는 물론, 관광수요가 늘어나면서 전세버스 이용도 함께 증가할 수밖에 없다”며 “임시방편으로 전세버스를 부족한 노선에 투입한다고 해도, 전세버스 또한 70% 가까이 디젤버스라 30%의 공급만 남은 상태라는 점을 인식해야 한다”고 얼마 버티지 못할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기회에 수입의존도가 높은 요소수 1개 물품의 차단으로 화물차량은 물론, 대중교통 전반에 심각한 영향을 끼치는 상황을 반면교사 삼아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고 한다.

해당 관계자는 “수입 의존도가 높은 요소수 품목의 차단으로 특히 차량분야와 물류, 여객수송 전반의 산업은 허를 찔린 격이 됐다”며 “이번 사태를 교훈 삼아 교통물류 전반에 해외의존도가 높은 부품 등을 확인하고 전략품목으로 지정해 국내생산을 지원하거나, 적어도 수년 치의 물품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이에 대해 지적했다.

한편 국토부는 이날 환경부, 경찰청, 17개 시·도와 한국교통안전공단 등 유관기관 합동으로 8일부터 실시할 예정이던 ‘불법자동차 일제단속’과 ‘민간 자동차검사소 특별점검’을 차량용 요소수 수급이 안정될 때까지 잠정 연기할 예정이라고 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정부의 일제단속과 특별점검 인력을 요소수 매점매석 행위 집중단속 등 요소수 수급대책에 집중할 방침”이라며 “다만 10월부터 경찰청, 지자체 등과 합동으로 시행하고 있는 불법이륜차 단속은 중단 없이 12월까지 지속할 예정이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