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이 양산이라 ‘경상도 사투리’ 쓴 것 뿐인데…’일.베’로 몰이 당하고 있는 에스파 윈터 근황

고향 양산이라 ‘경상도 사투리’ 썼는데 ‘일베’ 몰이 당한 에스파 윈터

인사이트

에스파 윈터가 경상도 사투리를 썼다가 일부 누리꾼에게 ‘일베’ 몰이를 당하고 있다고 한다.

최근 윈터는 팬과 소통하는 유료 커뮤니티 서비스 앱 ‘버블’에서 팬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었다.

윈터는 팬에게 “언니도 맛있는 거 많이 뭇나(먹었냐)”라며 귀엽게 안부를 물으며 소통을 하고있었다고 한다.

팬은 “언니도 마이(많이) 뭇따(먹었다)”라고 답변했고, 윈터는 “올 많이 뭇노(먹었구나) 든든하긋노(든든하겠구나)”라고 리액션하며 소통했다.

인사이트

이어 윈터는 “와그리 웃노(왜 이리 웃냐). 뭐가 그리(그렇게) 웃긴데. 쪼매(조금) 귀엽나”라고 덧붙이며 살갑게 말을 걸었다.

경상도 지역에 거주하는 이들이 보면 평범한 대화에 지나지 않았지만, 일각에서는 윈터의 ‘노체’를 지적했다고 한다.

이들은 윈터가 극우 사이트 일베 말투를 사용했다며 도넘는 비난이 빗발치고 있다고 한다.

그이유는 일베에서는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조롱하거나 비하하기 위해 ‘~盧(노)’ 체 사용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인사이트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진 해당 대화 내용은 누리꾼의 갑론을박을 불러일으키고 일으키고 있다고 한다.

한편 윈터는 지난달 JTBC ‘아는 형님’에 출연해 경남 양산 출신이라고 밝힌 바가 있었고

윈터는 연습생 시절 때 사투리를 많이 고쳤다면서도 “사투리 쓰는 사람을 만나면 사투리를 사용한다”라고 말한적도 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