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에 눕고 ‘말춤’춰”.. 점점 심각해지는 요즘 애들의 ‘민식이법 놀이’ 근황 (+영상)

“도로에 눕고 ‘말춤’ 춰”…점점 진화하는 요즘 ‘민식이법 놀이’ 근황

인사이트

초등학교 앞 횡단보도에 드러누워 차량을 기다리다가 가까이 오자 뛰어드는 등 이른바 ‘민식이법 놀이’를 하는 아이들의 충격적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다 .

지난 5일 한문철 변호사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에는 “초등학교 바로 앞에서 민식이법 놀이하는 아이들”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시 되었다.

공개된 영상에는 이른바 ‘민식이법 놀이’를 하는 초등학생들의 모습이 담겨 있었다. 이 놀이는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에 갑자기 나타나 운전자를 놀라게 하는 행위를 뜻한다.

영상은 지난 2일 오후 3시께 전라북도 한 초등학교 앞 어린이보호구역에서 일어난 일이다. 

어린이보호구역을 달리던 제보자 A씨는 초등학생 네명이 차로 근처에 있는 것을 확인했다. 이들은 차량이 다가오자 일어나 옆 차로로 갔다고 한다 .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그 아이들은 차가 멈춰서자 맞은편 인도로 넘어가려는 듯한 행동을 취하는 모습도 볼수 있다 . 이에 A씨가 경적을 울려 경고했지만 아이들은 행동을 멈추지 않았다고 한다.

오히려 한 초등학생은 A씨를 향해 춤을 추다가 맞은편 인도로 뛰어가기도 했다 . 이 모든 행동이 20초도 채 안 되는 시간 동안 발생한 일어났다고 한다.

A씨는 “고학년과 저학년이 섞여 있는 듯해 정확히 몇 살쯤 돼 보이는지 가늠이 되지는 않았다”라면서 “초등학교 어린이들의 민식이법 놀이 같은데 해도 너무한 것 같다”라고 정신적 고통을 토로했다.

인사이트

해당 영상을 접한 한문철 변호사는 “대낮 횡단보도에 누워 있지를 않나, 차가 오는데도 겁내지 않고 운전자를 조롱하듯 춤을 추고 있지를 않나, 해도 해도 너무 한 것 같다”라고 언성을 높였다.

그러면서 “학교가 어디인지는 모르겠지만 학부모님과 선생님들은 각별한 지도가 필요해 보인다”고 재차 강조했다 .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위험천만한 행동을 하는 아이들을 향한 비판을 쏟아냈다. 특히 민식이법 놀이가 아이들의 목숨을 위험에 빠뜨릴 뿐만 아니라 죄 없는 운전자를 억울한 교통사고 가해자로 만들 수 있다는 점에서 이들은 분노를 표했다. 최근들어 민식이 법이 개정된후 이를 악용하는사례들이 많아져 오히려 운전자들이 피해자라고 한다.

누리꾼들은 “아이들에게 경각심을 심어주기 위해서라도 강력하게 처벌해야 한다”, “학교에 꼭 알려 확실하게 지도해야 한다”, “운전자는 무슨 죄냐” 등의 다양한 반응이 잇따르고 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