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드 코로나’로 인해 풀리는 한강에서의 맥주 한 잔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image-44.png입니다

오늘(8일) 부터 한강공원에서 ‘야간 음주’가 허용된다고 합니다.

서울시는 정부의 단계적 일상 회복(위드 코로나) 조치에 따라 한강공원 및 청계천 등에서 시행 중인 오후 10시 이후 음주 금지 행정명령을 8일부터 해제한다고 전해 왔습니다.

서울숲과 경의선숲길, 선유도 등 시내 주요 공원에 적용됐던 동일한 행정명령도 함께 해제 되는것이라고 합니다.

한강공원에 모일 수 있는 인원은 정부가 수도권에 적용 중인 모임 기준은 그대로 적용 된다고 합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image-45.png입니다

사적 모임은 10명까지 가능하며, 집회 및 행사에는 접종 여부와 관계 없이 100명 미만까지만 모일 수 있습니다.

한강사업본부는 야간 음주 금지가 허용된 후에도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 준수 여부에 대한 단속 및 계도 활동은 이어 나갈 예정이라고 합니다.

한강사업본부 관계자는 “코로나19 이전으로 완전히 돌아가겠다는 의미는 아니다”라며 “코로나19 확산에 유의하며 방역수칙을 지켜달라”고 꼭 당부 했다고 한다.

한편 앞서 서울시는 지난 7월 6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시내 한강공원 전 지역에서 오후 10시부터 오전 5시까지 야외 음주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린바가 있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image-43.png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