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소수 대란으로 인한 범죄까지 발생했다??” 심각한 요소수 품귀현상

20211109-10555920211109-105608
요소수 쇼에 軍 동원하나"…전시물자까지 손댄다는 국방부 | 중앙일보
중국발 요소수 품귀현상이 전국적으로 확산하면서 사재기는 물론 판매사기와 절도까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제주서부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40대 남성 A씨를 조사 중이라고 9일 밝혔다.

화물차 운전기사인 A씨는 지난 1일 제주시 노형동 소재 창고에 있던 요소수 30통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해당 요소수는 화물차를 운행하는 B씨가 자신의 화물차에 주입하기 위해 개인 소유의 컨테이너 창고 안에 보관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피해 신고를 접수받은 뒤 주변 CCTV를 분석해 타지역에 거주 중인 A씨를 특정했다.

A씨는 지난 8일 자발적으로 제주에 내려와 조사를 받았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착오가 있었다. 실수였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평소 제주와 다른 지역을 자주 오갔고, B씨와 일면식이 전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