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구가 무려 13년동안 장모님에게 거짓말을 해온 너무 충격적인 이유…

20211109-110721
20211109-110729
20211109-110733
20211109-110737
20211109-110744
20211109-110751
20211109-110757
20211109-110804
20211109-110811
20211109-110818
20211109-110824
20211109-110832
20211109-110836
20211109-110843
20211109-110848
20211109-110853


알고 보니 조영구의 장모님은 국내 1호 곤충 요리 연구가로 40년 이상 곤충 요리를 연구하고, 개발한 곤충 요리만 1천여 가지가 넘는다고. 조영구는 “장모님을 기쁘게 해주고 싶어서 만드는 곤충 요리를 ‘맛있다. 최고다’라고 계속했다. 근데 중요한 건 곤충 요리를 정말 못 먹겠다”며 13년 동안 곤충 요리를 억지로 먹었다고 고백했다.

장모님을 기쁘게 해드리고 싶고, 사랑받고 싶은 마음에 13년 동안 ‘하얀 거짓말’을 하면서 곤충 요리를 먹었다는 그는 “밀웜까지는 괜찮았는데 매미 먹고서부터는 두려웠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아무것도 모르는 장모님은 “지금까지 곤충 요리를 잘 먹어주는 건 사위다. 내가 일하는데 든든한 지원군”이라며 “사위는 내가 주는 건 다 잘 먹는다”며 환한 미소를 지었다. 이어 귀뚜라미 미숫가루부터 굼벵이 현미 누룽지 탕수육, 누에 탕수육, 메뚜기 새알 미역국, 굼벵이 모둠 채소 피클, 귀뚜라미 머핀 등 조영구가 좋아하는(?) 곤충 요리를 언급하며 “사위가 귀뚜라미도 수천 마리는 먹었을 것”이라며 웃었다.

장모님과 눈 맞춤방에서 마주하게 된 조영구는 “내가 13년 동안 장모님께 거짓말을 해 왔다”며 힘겹게 입을 열었다. 이어 “장모님이 나에게 해준 곤충 요리 정말 먹기 싫었다”고 털어놨다.

갑작스러운 사위의 고백에 장모님은 굳은 표정을 지었다. 이에 조영구는 피자 토핑이었던 매미를 먹었을 때 기억을 떠올리며 “못 먹겠다고 뱉어 버리고 싶었는데 실망할 거 같아서 무조건 맛있다고 했다”며 “어떤 때는 먹다가 장모님이 잠시 자리 비우면 몰래 뱉기도 하고 그랬다”고 고백했다.

놀란 장모님은 “자네 진짜 배우 해도 되겠다. 어떻게 그렇게 리얼하게 연기를 잘했냐. 우리 사위는 곤충 요리 먹을 때마다 행복해하는구나 했다. 그래서 메뚜기 고명이라도 더 얹으려고 했던 거다”라며 배신감을 토로했다.

하지만 조영구는 “그게 다 거짓말이다. 사랑받고 싶어서 뭐든지 맛있게 먹어주고 싶었던 거다. 그동안 진짜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이날 장모님은 마지막 순간까지도 요리법을 개선해서라도 조영구에게 다시 곤충 요리를 먹이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하지만 “이번 설날 떡국에는 귀뚜라기 고명 대신 소고기 고명을 얹어주면 안 되냐”는 조영구의 애교 넘치는 부탁에 장모님은 결국 “그렇게 하겠다”며 양보했고, 두 사람은 따뜻한 포옹을 나누며 애정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20211109-111014
20211109-111019
20211109-111025
20211109-1110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