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세금으로 연예인 동원해 ‘사업’ 홍보 비판했다.. 광고비 260억에서 413억으로 껑충 뛰어

이재명, 세금으로 연예인 동원해 ‘사업’ 홍보 비판…2017년 광고비 260억→지난해 413억

지난해 경기도와 경기도 산하 25개 출자·출연기관이 광고비로만 413억을 지출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이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경기 지사로 취임하기 전인 2017년 지출한 금액 260억원보다 1.6배 증가한 금액이라고 한다.

8일 세계일보는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이 한국언론진흥재단에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해 보도 했다고 한다.

보도에 따르면 경기도와 25개 출자·출연기관은 지난해 광고비로만 총 413억 8천만원을 썼다고 한다.

2017년 260억5500만원, 2018년 299억800만원, 2019년 338억4500만원, 지난해 413억8000만원으로 매년 가파르게 증가하는 모습을 볼수 있다.

가파른 증가는 이 후보가 경기도지사로 취임한 시점인 2018년부터라고 한다.

광고비 증가는 출자·출연기관에서 뚜렷하게 나타났다. 기본 주택 광고, 지역화폐 홍보 등 경기도 역점 사업에 연예인을 활용한 홍보에 비용이 지출되었다고 한다.

경기도 자체적으로 시행한 재난기본소득 역시 연예인을 활용한 안내 광고가 제작됐으며, 편당 1억 2천만원이 지출됐다. 유명 배우의 모델료는 비공개 처리된 바가 있다.

방송인 김어준이 있는 tbs교통방송에도 광고비 지출이 이뤄졌다고 한다. 2017년 7,200만원에서 이 후보 취임 후 2018년 2억 7,400만원으로 3배 이상 증가한 모습이다.

지난해에는 3억 9,500만원의 광고비가 집행되었다고 한다.

김은혜 의원은 “산하기관을 동원한 광고비 대대적 투하는 ‘도청캠프’의 실상을 여실히 보여준다”라면서 “특히 대선이 다가올수록 이 지사에 대한 편향성이 두드러진 tbs에 세금을 몰아줬다”라고 지적한 바 있다.

이어 “tbs에 세금을 몰아준 건 돈·줄·백 없이 혼자 여기까지 온 게 아님을 입증한다”라며 “공직 윤리에 어긋날 뿐 아니라 경기도민에 대한 도리도 아니다”라고 덧붙여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