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7마리를..” 강원도 모 부대 장병들이 근처 고양이들에게 저지른 끔찍한 만행

“고양이 7마리를…” 강원도 모 부대 장병들, 끔찍한 만행 저질렀다

강원도 모 사단에서 근무하는 취사병 3명이 부대 근처에서 생활하는 고양이 7마리를 끔찍하게 죽였다는 폭로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 8일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강원도 모 사단 병사 고양이 유기 사건’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제보자 A씨에 따르면 해당 부대 취사병 3명은 부대 근처에서 살던 고양이 새끼들을 물고문해 죽였다고 한다.

또 고양이 사체에 라이터로 불붙이려다 불이 잘 붙지 않자 손소독제를 뿌리고 불을 붙여 태운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취사병들이) 고양이 한 마리를 묶는 과정에서 한 명의 손을 할퀴었다고 몽둥이로 고양이를 팼다”라며 “다른 취사병 2명은 ‘어차피 이렇게 괴로워하는 거 우리가 숨통을 끊어주자’며 돌로 두 차례 고양이 머리를 찍어 죽였다”라고 폭로 하였다고 한다.

글의 게시자는 “진짜 사이코패스라는 생각밖에 들지 않는다”라며 “그런 행동을 하고도 아무렇지 않게 웃으며 음식을 하는 게 너무 끔찍하다”라고 글을 작성했다.

논란이 일자 부대 측은 “지난 10월 관련 내용을 인지해 조사 중”이라며 “11월 초 관련자 전원을 징계 조치했다”라고 전해왔다.

그러면서 “현재 사단 차원에서 추가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결과에 따라 관련 법령에 의거 엄정히 처리하겠다”라고 덧붙여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