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이 없는 경찰 측 “고의가 아니라 따로 소송 넣어…”

유튜브 '한문철 TV'에 지난 10일 남의 오토바이에 앉아 담배를 피우다 오토바이를 망가뜨린 사람을 찾는다는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은 담배를 피우던 남성이 오토바이를 넘어뜨리는 모습. /영상=한문철 TV
식당 앞 오토바이에 걸터앉아 담배를 피우던 남성이 친구와 얘기하다 오토바이를 넘어뜨렸다. 수리비는 300만~400만원가량 나왔다. 경찰은 고의가 아닌 과실이라 형사가 아닌 민사로 해결을 하라고 해 오토바이 주인을 당황케 했다.

유튜브 '한문철 TV'는 10일 '제 생돈 400만원 날리게 생겼습니다 남의 오토바이에 앉아 담배 피우던 사람들 찾아주세요'라는 영상을 올렸다. 영상은 지난 1일 밤 11시쯤 광진구 화양동 한 식당 앞에서 찍혔다.

영상에 남성 2명이 식당 앞에서 담배를 피우며 대화를 나눴다. 남성 A씨가 오토바이에 걸터앉았다. 그러다 A씨가 몸을 움직이자 오토바이는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넘어졌다. 두 사람은 재빨리 오토바이를 세우고 대화를 이어갔다.

제보자는 "(사고를 확인하고) CCTV 확보 후 경찰서에 가서 진정서를 쓰고 형사과에 가서 상담했다"며 "이 사건은 고의가 아닌 과실 재물손괴라 (형사) 처벌을 할 수 없고 수사도 못 한다고 하더라"라고 고충을 토로했다. 이어 "(식당) 결제도 현금으로 해서 (두 남성에 대한) 정보가 없다고 한다"며 "수리비는 많이 나오면 400만원 적게는 300만원이라고 한다"고 전했다.

제보자는 당시 담배를 피우던 사람들을 찾고 싶다고 적었다.

누리꾼들은 "오토바이 주인분 끝까지 추적해서 해결되시길", "경찰이 의지만 있으면 충분히 찾을 수 있을 텐데", "저걸 못 잡는다고?"라고 공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