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만남 장소가 맘에 안들어요…” 장소 듣고서 마음 식었다는 소개팅녀.jpg

20211111-184927
소개팅 첫 만남을 한껏 기대했던 여성이 상대가 제안한 '약속 장소'를 듣고 마음이 식어버렸다고 한다.

지난 10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소개팅 남자가 첫 만남 장소를 메가커피로 잡았어요" 라는 글이 올라왔다.

35세의 직장인 여성 A씨는 최근 지인으로부터 3살 연상인 B씨를 소개받았다고 한다. 그녀는 오랜만에 하는 소개팅이라 조금 들뜬 마음으로 연락을 주고 받았는데 A씨는 약속 장소를 정하는 과정에서 뜻밖의 생각 차이로 마음이 조금 식었다고 답했다.
20211111-184936
20211111-184946
꼭 장소가 중요한건 아니지만 의상에도 TPO가 있듯 센스가 중요한거 아니냐는 말이 나왔다.

성공적인 소개팅을 위해서는 첫 만남에서 장소도 한 부분을 차지한다.

소개팅남인 B씨가 제안한 곳은 다름 아닌 저가 커피 브랜드 '메가커피' 였다.

A씨는 "B씨가 오후 3시에 메가커피에서 보자고 했다. 길거리의 그 메가커피 브랜드가 맞다" 라며 "다른 프렌차이즈도 아닌 왜 메가커피일까" 라고 되뇌이며 의아해했다고 한다.

A씨는 메가커피가 싫은 것이 아니라 단지 테이크 아웃을 주 목적으로 많이 찾는 인식때문인지 적합한지가 의문이 되어 글을 작성했다고 밝혔다.
20211111-185131
그리고 약속을 잡는 와중에 B씨가 "커피를 들고 근처 공원에 가자" 라고 했다며, "커피를 사서 마시다가 근처 공원을 가자는게 센스없어 보였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제가 다시 다른 카페 알아보고 연락드리기엔 불쾌해하진 않을까" 하는 우려때문에 "혹시나 내가 맘에 안드는건가" 하며 걱정했다고 전했다.

글을 본 누리꾼들은 "30대 중후반 소개팅에 메가커피는 아니지않나" "메가커피까진 이해해도 추운날에 공원이라니" 라며 반응을 보이며 소개팅 남자의 센스에 안타까움을 표했다.

두 사람이 편한 연인 사이면 장소가 어디든 문제는 없었을 것이다. 다만 첫 만남에서부터 추운 날씨에 공원 산택을 한 부눈이 센스가 부족했다는 의견이 주를 이뤘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