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깡통 들고 오줌 받아줄 남자 없나?” 콘서트 도중에 벌인 소변 퍼포먼스.jpg (+영상)

20211117-165602
관객 얼굴에 소변을…美 록커 엽기 퍼포먼스 | 한경닷컴
미국 록밴드 브라스 어게인스트(Brass Against)의 프론트우먼인 소피아 유리스타(Sophia Urista, 36)가 플로리다에서 열린 한 콘서트에서 남성 관객의 얼굴에 소변을 보는 퍼포먼스를 연출한 후 후폭풍이 상당하다. 

지난 12일 플로리다 데이토나에서 열린 ‘웰컴 투 록스빌’ 콘서트에서 밴드 브라스 어게인스트가 무대에 올랐다. 브라스 어게인스트는 뉴욕에 본부를 둔 커버 밴드이다. 

유리스타는 무대 도중 "소변을 봐야겠다. 그런데 화장실에 갈 수가 없다"라면서 자신의 소변을 '쇼'로 만드는 것이 낫겠다고 말했다. 그리고 "머리에 깡통을 댄 내 남자 없나"라며 자신의 소변을 맞을 사람을 찾았다. 

관중 속에서 한 남성이 손을 들었고, 유리스타는 그를 무대 위로 불러낸 후 눕도록 지시했다. 그리고 깡통을 이마에 얹은 그의 얼굴에 실제로 소변을 보기 시작했다. 당시 장면은 관객들에 의해 촬영돼 온라인에 빠르게 퍼졌다. 
20211117-170026
유리스타는 이 퍼포먼스로 인해 경찰에 신고됐다. 데이토나 비치 경찰 측은 "(유리스타의 공연에 대한) 불만을 부서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접수해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이 지역 매체에 따르면 외설적인 노출은 1년 이하의 징역이나 1,000달러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비난이 커지자 브라스 어게인스트는 공식 트위터에 "우리는 어젯밤 '웰컴 투 록스빌'에서 멋진 시간을 보냈다. 그런데 소피아는 넋을 잃었다. 그건 우리 모두가 예상한 것도 아니고, 우리 쇼에서 다시 보게 될 것도 아니다"라고 사과의 글을 올렸다. 하지만 정작 유리스타는 소셜 미디어에 이 같은 '음란행위' 동영상이 퍼진 후 침묵을 지키고 있는 상태. 네티즌은 그녀를 '역겹고' '악랄하고' '쓰레기'라고 묘사했다. 

또한 어떤 네티즌은 무대 후 누가 그 난장판을 치웠는지 궁금해했고, 밴드 측은 "소피아는 우리가 무대를 떠난 후 실제로 그것을 치웠다"라고 대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