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아내가 굉장히 공허해하며 문제가 있다…”

20211117-171859
가수 강남이 '빙상여제' 아내 이상화와의 2세 계획을 언급했다.

지난 16일에 방송된 MBC every1 '나를 불러줘'에서 가수 강남이 의뢰인으로 출연해 이야기가 나왔다고 한다.

이 날 방송에서 강남은 "아내가 25년간 강도 높은 운동을 하다가 19년도에 은퇴를 선언한 후 공허해 한다"라며 "이제 즐기면서 너는 누구보다 재미있게 살아도 된다" 라며 위로하며 아내에게 힐링이 될 수 있는 노래를 선물하고 싶다고 밝혔다.

SBS '정글의 법칙'을 통해 이상화와 첫 만남을 가졌다며 첫 인상부터 "너무 귀여웠다" 라고 말하며 촬영 중 모습을 보면서 '결혼하겠다' 라고 밝혔다고 한다.
20211117-171909
더 놀라운건 당시 이상화 역시 같은 감정을 느꼈다고 강남은 전하며 두 사람의 인연을 증명했다.

강남은 "고백할 당시에 이미 프러포즈였다"라며 결혼이 일사천리로 된 이유가 있다고 알렸다.

제작진이 입수한 강남의 프러포즈 편지에는 '난 이제 목표가 하나야. 자기가 25년 동안 외로운 싸움을 해왔어. 25년간 힘든 것 나와 70년 동안 메꾸자. 나와 결혼해줘 고마워'라는 글이 담겨있다고 한다.

이상화에게 요즘도 혼나냐는 질문에 강남은 "싸우는게 아니라 혼나고 끝나는 느낌"이라고 밝혔다.
20211117-171921
최근에 다툼이 있었지만 이미 뇌 안에는 '지고 살아야 한다. 그게 행복이다. 말 잘 듣자 강남아' 라고 생각했다고 밝히며 웃음을 자아냈다.

둘이서 만은 시간을 보내고 아이는 천천히 갖자며 2세보다 지금 둘만의 시간을 더 보내면서 좋은 기억들을 남겨주고싶다며 감동을 안겼다.

이후 완성된 러브메시지송을 뮤지컬 배우 임규형이 불렀고 완성된 노래를 들으며 강남은 눈시울을 붉혔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