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을 보면 무엇이 먼저 보이시나요?” 현재 내 심리상태를 알려준다는 테스트 결과 .jpg

SSI_20210309180247_O2.jpg
현재 심리 상태를 대변한 사진이 온라인상에서 화제다. 영국 일간지 더 선은 착시 현상을 일으키는 눈 덮인 숲속에서 찍힌 한 장을 주목했다.

9일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최근 페이스북에서 논란이 됐던 이미지가 올라왔다. 해당 사진은 검은색 푸들 강아지가 눈 속에서 걸어 나오는 모습을 포착한 것이다.

푸들이 나오는 모습이 언뜻 보면 배낭을 베고 있는 사람의 뒷모습처럼 착시 현상을 일으킨다.

꼬리가 사람 머리, 강아지 얼굴이 배낭, 앞다리가 사람의 다리처럼 보이는 것이다. 실제로 사진을 본 네티즌은 “사람인 줄 알았다”는 반응을 보였다.
SSI_20210309180307_O2.jpg
환경 심리학자 리 챔버스는 착시 효과가 불안한 심리와도 연결된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심리 상태가 피사체를 개 혹은 사람으로 보이게끔 한다”며 “현재 불안한 상태일수록 배낭을 멘 남자처럼 보일 가능성이 크다. 심리가 불안하면 있는 그대로를 보지 못하고 실제와 다른 해석을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낙관적이고 긍정적인 사람의 경우 개를 가장 먼저 발견하고 시야를 넓혀 눈 덮인 경치까지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다양한 상황을 통해 자신을 관찰하는 심리 테스트 열풍이 요즘 젊은 MZ세대 사이에서 인기다. 원조는 MBTI(Myers-Briggs Type Indicator)다. 한번 쯤 들어봤을법한 MBTI는 브릭스와 마이어스 모녀가 2차 대전 무렵에 분석심리학의 대가인 칼 융의 심리 유형론을 일상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16가지 성격 유형으로 구분한 프로그램이다. MBTI는 국내 기업이나 상담 분야에 도입된 지도 30년이 넘었다.

최근 비대면 시대를 맞아 새삼 주목받고 있다. 인터넷 검색창에 ‘MBTI’를 입력하면 ‘ISFP’ ‘ENTJ’ 등 유형별 찰떡궁합 및 상극을 매칭해 놓은 게시물은 기본이고, 유형별 어울리는 반려견이나 패션 추천, 유형별 수능 공부법까지 돌아다닌다. SNS에 사진 한 장으로 자신의 심리 상태를 파악하려는 사람도 점점 늘고 있다.

심리 테스트 열풍은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사회로 전환되면서 타인과의 접촉이 줄어든 시대상을 반영한다. 팬데믹으로 고립된 사람들이 만남 대신 심리 테스트를 관계 맺기의 도구로 사용하게 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