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어머니가 4분 계십니다” 가수 토니안이 밝힌 충격적인 가정사… ‘오은영 박사의 심각한 반응’ (+사진)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좋댓공-배너-1-3.jpg입니다
20211124_112534.jpg

방송 ‘금쪽상담소’에서 가수 토니안이 “저에게는 어머니가 4명 계신다”라며 아버지처럼 되는게 두려워 결혼을 망설였다고 본인의 가족사를 털어 놓았습니다.

29일에 방송된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 토니안이 출연했습니다.

먼저 오은영 박사는 “부모님의 결혼 생활이 어린 시절에 영향을 많이 받는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토니안은 “저는 6살 때 부모님이 이혼을 하셨다”고 가족사를 털어놓기 시작했습니다.

토니안은 “어렸을 때라 어떻게 헤어지게 된건지 잘 기억을 못하지만 당시에는 싸우는 모습이 너무 보기 싫었던 나머지 헤어진다고 했을 때 반가웠다”고 털어놓았습니다.

20211124_112551.jpg

그 후 아버지는 여러 번의 재혼을 했으나, 가정생활이 순탄치 않았고 이 과정에서 충분한 보살핌을 받지 못했던 토니안은 친구들과의 시간이 가장 안정적이였다고 말했습니다.

마음껏 사랑을 받아도 부족할 어린 시절에 방치되어 있던 경험과 기억은 토니안에게 큰 영향을 끼치고 있었습니다. 스스로의 건강을 잘 돌보지 않고 있었으며, 이후 비록 아버지와의 관계를 회복하긴 했으나 그렇게 청소년 시절을 겪으며 ‘나 또한 아버지처럼 되지 않을까’ 하는 의문을 떠올렸던 것입니다.

20211124_112603.jpg

또한 그는 초등학교때까지는 어머니와 같이 살았으며 “이후 어머니의 사정으로 아버지와 같이 살았고, 아버지의 두 번째 이혼 후에 미국으로 이민을 갔다”고 밝혔습니다.

오은영 박사는 “이혼에 대한 상황을 아버지께 설명을 들었냐” 라는 질문에 토니안은 “그냥 받아들이기만 했다. 새 어머니께 바로 ‘어머니’라고 불러야만 했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안겼습니다.

이 날 토니안의 말문을 막히게 만든 것은 “아버지는 어떤 분이었나?” 라는 오은영 박사의 질문이였습니다.

20211124_112629.jpg

한동안 대답을 하지 못하던 토니안은 “굉장히 어려운 질문인 것 같다”라며, “일단 저라는 사람을 잘 키워주셨다고 본다”고 겨우 말을 꺼내며 복잡한 마음을 조금씩 풀어냈습니다.

토니안은 “(어린 시절에) 아버지가 나를 사랑하실까?”라는 생각을 하며 잘 이해하지 못했고 어렵고 힘들었다고 했습니다. “아버지께 크게 의지하기 어려웠고 외롭고 힘들었다”며 유년 시절을 떠올렸습니다.

20211124_112638.jpg

나중에 나이가 들어서야 진솔한 이야기를 할 수 있었지만 얼마 되지 않아 토니안의 아버지가 돌아가셨다. 홀로 시간을 보내는 자신의 모습에서 아버지를 발견하기도 한다는 토니안은 “이제서야 아버지가 조금씩 이해가 된다. 조금만 더 빨리 이해했다면 더 좋은 대화를 할 수 있지 않았을까”라며, “지금 집에 아버지의 사진이 있는데 사진 앞에서 너무 죄송하다고 얘기를 한다”라고 눈물을 쏟았다.

20211124_112648.jpg
20211124_112657.jpg

“내가 과연 좋은 남편이자 좋은 아빠가 될 수 있을까?” 라는 의문을 나타내자 오은영 박사는 “당신은 아버지와 다른 사람이다. 옆에서 오래오래 있어 주는 사람이 바로 좋은 남편이자 좋은 아빠”라는 말을 전하며, 토니안은 그 말을 듣고 여러 생각이 든 듯 고개를 끄덕거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