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6-153416
20211126-153429

침묵의 장기라고 불리는 간은 90% 이상 손상되지 않으면 아무런 증상이 나타나지 않습니다.

눈에 보이는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탓에 평소 술을 많이 먹는 이들은 오늘도 ‘나는 괜찮겠지’, ‘나는 큰 문제 없겠지’ 라고 말하면서 술을 계속 먹게 됩니다.

또한 B형 간염 환자들도 너무나 오랜 기간 동안 약을 먹었기 때문에 조금 몸이 안 좋더라도 ‘2달 후에 가지’ 이렇게 쉽게 생각하는 경우가 너무 많습니다.

앞서 말했듯이 간은 침묵의 장기이기 때문에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했을 땐 이미 간이 상당히 많이 망가진 상태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증상이 시작되지 전에 꾸준한 관리를 해야 합니다.

오늘은 증상이 나타났을 때, 즉시 큰 병원에 방문해야 하는 간이 보내는 최악의 신호 5가지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20211126-153444
20211126-153439

첫 번째 신호는 황달이 생기는 것입니다. 황달이 생기면 눈이 노래지거나 소변을 볼 때 소변이 굉장히 진하게 나오는 증상이 생길 수 있습니다. 이 증상이 나타났다면 큰 병원에 방문해야 합니다.

20211126-153456

두 번째 신호는 복수가 차는 것입니다. 복수가 차면 숨 쉴 대 힘이 들 수 있고, 배가 굉장히 빵빵하게 나와서 식사를 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일이 생길 수 있습니다.

복수의 정도가 약으로 조절되는 경우네느 다행이지만, 복수천자를 하거나 약으로도 조절 되지 않는 심한 복수인 경우에는 숨을 잘 쉬지 못해 폐렴이나 호흡곤란까지 올 수 있기 때문에 이런 경우에는 빨리 큰 병원으로 방문해야 합니다.

20211126-153505

세 번째 신호는 식도정맥류 출혈입니다. 식도정맥류 출혈이란 간으로 피가 안 가고 그 피의 혈류가 다른 정맥류로 가게 될 경우 혈관이 터지면서 생기는 출혈을 말합니다.

식도정맥류 출혈은 피를 토하는 토혈이 생기거나 혈변을 보는 증상이 나타나는데, 이 증상이 나타날 경우에는 빨리 병원에 방문해야 합니다.

20211126-153518

네 번째 신호는 간신 증후군 입니다. 간은 심장이나 폐와 연결이 되어 있지만 신장과도 연결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간이 좋지 않으면 소변량이 줄어들고, 소변량이 줄어듦으로 인해 신장 손상이 영구적으로 지속될 경우 간이 안좋아지고, 간 이식을 받더라도 투석을 해야되거나 신장 이식까지 받아야 되는 경우가 생길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런 증상이 나타날 때에는 조금이라도 빨리 병원에 방문해 간신 증후군을 해결하는 것이 2차적 손상을 막을 수 있는 최고의 방법입니다.

20211126-153527

다섯 번째 신호는 간성혼수 입니다. 간이 좋지 않을 경우 머리 쪽에 인지능력이 떨어지거나 심한 경우에는 의식이 저하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이런 경우에는 제일 빨리 병원으로 방문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할 수 있으며, 증상이 심해질 경우 다른 몸 상태가 좋아지더라도 뇌사상태나 식물인간 상태와 비슷하게 의식이 돌아오지 않고 계속 침대에 누워있는 안좋은 상태로 갈 수 있기 때문에 이런 증상이 나타난다면 재빨리 병원으로 방문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