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배우의 아이 가진 뒤 버려졌다.” 고세원 폭로글

20211129-151630
20211129-151647

배우 고세원이 ”주부들의 황태자로 불리는 배우 K씨의 아이를 가진 뒤 일방적으로 버려졌다”고 주장한 A씨의 폭로글에 대해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고세원과 2020년 사귀었다는 전 연인 A씨는 26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2017년 이혼한 고세원이 ”어떠한 일이 생겨도 끝까지 책임질 테니 걱정하지 말라”고 해 이를 믿고 피임을 하지 않았으나 임신 뒤 일방적으로 버려졌다고 주장했습니다.

20211129-151806

A씨는 고세원과 나눈 카톡 대화를 공개하며 ”임신 이후 문자 한통으로 이별을 고했고 몇개월 만에 연락이 되어 유산 소식을 전하니 ‘넌 왜 그렇게 임신이 잘 되냐‘, ‘그 애기 내 애기 아니다’라고 했다”라며 ”인터넷에 글 올린다고 하니 ‘X신아, 말만 하지 말고 올려’라고 했습니다.

고소가 들어오면 경찰서에 가서 조사를 받겠다”라고 강조했습니다.

20211129-151849

이에 대해 고세원은 소속사 후너스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밝힌 입장에서 ”지난해 연말 그 여성분을 만나 3개월 정도 교제하게 되었다”라며 ”어떤 이유로든 우선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라고 전했습니다.

20211129-152338
20211129-152352

그러면서, 고세원은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지도록 하겠다. 힘든 시간을 보냈기에 있는 그대로 여러분께 솔직한 제 심정을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저로 인해 불편하셨을 분들에게 다시 한번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해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