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에… 이효리까지..?” 연예인들이 실수로 잘못 올렸다가 ‘빛삭’한 사진들 .jpg

SNS에 실수로 사진을 올렸다가 빛의 속도로 사라진 연예인들의 사진이 재조명되고 있습니다.

20211130-095022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상에는 ‘연예인들이 빛의 속도로 삭제한 사진들 모음’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습니다.

해당 게시물에는 연예인들이 과거 SNS에 실수로 사진을 올렸다가 ‘빛삭’한 사진들이 담겨 있어 많은 누리꾼들의 흥미를 유발했습니다.

20211130-095037

지난 2017년 작곡가 이도훈은 자신의 SNS에 이효리의 사진을 올렸다가 삭제했습니다.

해당 사진은 이효리의 컴백을 앞둔 화보 사진으로, 실수로 컴백 전에 업로드를 해 바로 삭제했다. 그러나 이미 많은 누리꾼들이 캡처해 확산된 상태였습니다.

20211130-095049

또 이하늬가 ‘빛삭’한 윤계상의 사진도 유명합니다.

과거 윤계상과 연인이었던 이하늬는 윤계상이 애완견을 목욕시키는 사진을 올렸다가 빠르게 삭제했다. 사진 속에는 묘령의 알몸 여인이 겹쳐 보였기 때문입니다.

당시 이하늬 소속사 측은 “사진이 확대되고 보정돼 돌아다니며 이하늬가 속옷을 입고 있다는 것처럼 보이는데 그건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20211130-095108

여자친구를 실수로 공개해 ‘빛삭’한 연예인도 있습니다.

지난 2019년 SS501 출신 김규종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자친구와 함께한 일본여행 사진을 올렸다가 바로 삭제했습니다.

당시 김규종은 팬들에게 사과를 하며 “밤에 예전 사진들을 보고 있다가 잘못 올린 건데 논란이 돼 속상하고 죄송하다”라고 털어놨습니다.

20211130-095117

배우 장미인애는 과거 자신의 SNS에 속옷이 보이는 사진을 올렸다가 삭제를 했습니다.

짧은 스커트에 노골적으로 속옷이 보이는 사진에 당시 노이즈마케팅이 아니냐는 의견도 제시되었습니다

.